본문 바로가기

[호주] 여행 5일차(캄포스 커피, 젯스타 항공, 에어비앤비) 2017.10.03호주 가족 여행 5일차 기록 (in Sydney) 오늘은 시드디에서 멜번으로 이동하는 날이다. 사실, 하루 하루가 아쉬운 해외 여행에서 다시 한번 여행지를 이동하는 건 시간 상으로 꽤 부담스러운 일이다. 짐을 싸고, 공항으로 가고, 다시 이동하고, 내려서, 다시 숙소로 가고, 짐을 풀면 하루를 거의 다 써야 한다 그러한 단점에도 불구하고, 결정적인 장점이 있다. 그건 바로, '완전히 새로운 경험'이다. 시드니와 멜번은 완전히 다른 분위기의 도시이기 때문에, 2번의 여행을 하는 기분이다.그래서, 오늘 하루가 아깝지 않았다. 개인적으론 세련되고 화려한 시드니보다 투박스럽지만, 고풍스런 멜번의 분위기를 더 좋아하기에. :) 1. 캄포스 커피 (Campos coffee) 오늘은 4시에 공항에서.. 더보기
[리뷰] 욜로와 영수증 사이에서 길을 찾는 법 - 구본형의 필살기 오랜만에 글을 올립니다. 사실 다시 글을 남기게 된 계기가 있습니다.지난 번에 쓴 '이너게임'이란 글 때문입니다. 사실 제 예상보다, 이너게임에 관심을 가져주시는 분들이 많았습니다.좋은 책 추천 받아서 고맙다는 이야기도 들어봤지만, 대부분의 경우 생각보다 어려웠다는 반응이었습니다. ^^; 나름 원망 아닌 원망도 들어야 했는데요. 덕분에 "아직도 내 글이 너무 어렵구나. 좀 더 쉽게 쓰자."는 반성과 다짐을 하게 되었습니다. 이 글을 빌려서 피드백을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하다는 말씀 꼭 전하고 싶습니다. 다소 어렵다는 분들을 위해, 나름의 변명과 위로를 드리자면 결코 여러분의 잘못이 아니라는 것입니다.우선, 코칭이란 분야에 대해서 많이 읽어보지 않은 경우에 낯선 개념이 주는 어려움이 컸으리라 생각 됩니다... 더보기
[호주] 여행 4일차 (블루마운틴, 페더데일 동물원, 락풀바앤그릴) 2017.10.02호주 가족 여행 4일차 기록 (in Sydney) 오늘 일정은 단순하다. 블루 마운틴 & 동물원 일일 투어다. 1. 블루 마운틴 (BlueMountain) 오늘은 온 가족이 일찍부터 블루 마운틴 일일투어를 갔다. 9년 전에 여기 안 가길 되려 잘 했다 싶었다. 이번에 함께 가게 되었으니.개인적으로 패키지 여행을 잘 하지 않는 편이지만, 이런 식으로 자유여행에 하루 이틀 투어를 얻어서 구성하는 건 좋아한다. 그래야 차에서 좀 쉴 수도 있고, 색다른 경험도 하니까. 예전에 이탈리아 여행에서도 유로 자전거나라 일일투어를 신청해서 잘 놀았던 기억이 있다.어제 꽤 피곤해서 그런지, 오늘 투어는 정말 적절한 타이밍이었다. 이곳이_바로_블루_마운틴 우리_가족_손가락_하트_사진 아직 미국의 그랜드 캐..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