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표설정와 자기다움

10년 전이나, 20년 전이나, 지금이나 많은 사람들이 관심을 가지고 있는 주제중의 하나가 바로 '목표설정'이다. 왜냐하면 자신을 변화하고 싶은 사람들이 가장 많이 찾아보는 매체가 '책-자기계발 서적'이고, 그 수 많은 책에서 말하고자 하는 것이 '변화하고 싶으면 우선 목표를 설정하라'이기 때문이다.

드림 리스트, 비전 보드, SMART목표 달성법, Works, 놓치고 싶지 않은 나의 꿈, 나의 인생 등 너무나 많은 책이 이 이론에 힘을 실어주고 있고, 실제로 많은 이들이 이러한 방법을 통해 목표를 성취했고, 다른 많은 사람에게 좋은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

하지만 우리는 좀 더 본질적인 질문을 던져야 할 필요가 있다. 왜냐면, '자신의 목표가 무엇인지' 모르는 사람이 너무나 많고 목표를 정하는 게 너무 스트레스 쌓여서 실제로 아무리 좋은 책을 봐도 작심삼일에 그치는 경우를 나를 포함해서 많이 봐왔기 때문이다.

'나는 무엇을 목표로 하고 싶은가?' vs '나는 무엇을 목표로 해야 하는가?'
위의 두 질문의 차이점을 구분하겠는가? 위의 질문을 다시 고쳐서 쓸 수 있다면, 이런 식의 질문이 될 것이다.

'나는 무엇을 목표로 해야 더욱 충만함을 느낄까?'
                        vs
'나는 무엇을 목표로 해야 더욱 인정받고 사랑받을 것인가?'

여기서 슬슬 드러나있지 않던 상관관계가 보이기 시작한다. 새로운 방정식의 출현이다.
'나는 타인에게서 인정받고 사랑받을 때, 기분이 충만하다' 이 생각을 신뢰하는 사람은 최초에 제시했던 2가지 질문을 구분하지 못한다. 타인의 사랑과 인정으로부터 나의 존재가치를 찾는 사람은, 나의 내면에 질문을 하는 것을 너무 두려워한다. 왜냐면, 그 순간 아무도 나를 사랑해주지 않는다는 느낌에서 자유롭지 못하기 때문이다.

처음으로 돌아가서. 다시 질문을 해보자.
'나는 무엇을 목표로 하고 싶은가?' vs '나는 무엇을 목표로 해야 하는가?'
전자의 질문은 당신의 가슴으로, 내면으로 향하고 있고, 후자의 질문은 당신의 머리로, 외부로 향하고 있다.

결론을 말하자면, '목표설정'을 제대로 하기 위해서 '나를 아는 것'이 선행이 되어야 한다.
'나를 안다는 것'은 내가 무엇을 할 때 가슴이 뛰는지, 내가 무엇을 하면 남보다 좀 더 잘 하는지, 내가 무엇을 하면 돈을 안 벌어도 행복한지, 내가 무엇을 할 때 자기다운지를 아는 것이다. 그리고 내가 무엇을 할 때 '죽지 않은 것'이 아니라 '사는 것'인지를 경험하는 것이다.

헌데 이것이 쉽지 많은 않다. 스스로의 경험을 통해서 느끼는 것은, '나의 자유가 완벽하게 제한'되는 상황에 왔을 때, 나는 나를 보게 되었다. 정말 나의 마음대로 되는 것이 하나도 없다고 느낄 때, 그러면서 그 상황 탓을 하는 것이 아니라 나의 문제를 찾고자 했고, 스스로를 책임지려고 했을 때, 나 자신을 다시 한번 돌아보게 되고, 그때 진정으로 내가 원하는 것이 무엇이었구나 하는 통찰이 왔다.

하지만 그러한 '절박한 순간'을 경험하지 못한체, 좀 더 직설적으로 말하면 '배 부른'상태에서는 나의 진실된 내면을 보기가 어려웠다. 지금까지 대부분의 삶의 결정이 외부의 영향 때문에 이루어졌음을 인정하고, 그렇게 외부에게 책임을 돌리면서 안전함을 쫓아왔던 나의 삶을 자각했을 때야 스스로 무언가를 결정해야겠다는 깊은 인식에 이르게 되었다.

개인적으로 경험한 바에 의하면, 실제로 '무한한 자유'라는 것이 주어지게 되면 그와 함께 수반되는 '엄청난 책임감'이 나의 두려움을 자극한다. 자유와 방종은 다르다. 우리가 쉽게 생각하는 자유는 사실 '방종'이라는 말에 가깝다. 나는 내가 하고 싶은데로 다 하면서, 그것에 대한 책임은 지지 않으려 하는 것, 그것은 방종이다. 하지만 진짜 자유는 내가 하고 싶은데로 하면서 그것에 대한 100% 온전한 책임기꺼이 지려는 태도 그 자체이다.

'자기다움'을 알때, 진짜 내가 원하는 것을 알게 되고, 그것을 깊이 인식할 때, 내 삶의 기준이 세워진다.
내 삶의 기준을 아는 사람만이 방종이 아닌 자유를 맛보게 된다.
그때야 비로소 진짜 삶이 시작된다.
스스로 느끼기에 아직 그러한 말을 하기에는 부족한 부분이 많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단 지르고 보는거다!
온전하게 ^^


펄떡이는 물고기처럼
카테고리 자기계발
지은이 스티븐 C. 런딘 (한언, 2009년)
상세보기

- 나의 하루를 선택하기
P.47
"좋아요, 어떤 직업이라도 지겹게 느껴질 수 있다는데 동의한다면, 어떤 직업이라도 에너지와 열정을 일으킬 수 있다는 데에도 동의하세요?"

우리는 얼마전에야 비로소 놀라운 사실을 발견하게 되었어요.
'비록 당신이 어떤 일을 하는가에 있어서는 선택의 여지가 없다 하더라도, 당신이 어떤 방법으로 그 일을 할 것인가에 대해서는 항상 선택의 여지가 있다'라는 것이죠. 이것이 우리가 이 어시장을 세우면서 배운 가장 큰 교훈이랍니다. '직업을 대하는 태도는 우리가 선택한다!' 어때요?'

P.52
"매일 일터로 가져오는 태로를 결정한다. 그 선택은 일하는 방법을 결정한다. 이곳에서 일하는 동안, 평범하기 보다 세계적으로 유명해지기를 선택하는 것이 어떻겠는가? 와우! 너무 단순한 것 같네요."

"이해하기는 단순하지만, 그렇게 행동하기란 쉽지 않지요. 나 자신도 어려운 경우였어요. 난 사실 그 '하루의 선택'이라는 개념 자체를 거부하고 싶었답니다. '내가 하루하루를 어떻게 살 것인가를 선택하라구?' 하며 시큰둥했죠. 그런 갈등에 휩싸여 모두가 선택한 계획에 동참하지 못하고 있을 때 어떤 분이 나를 적극적으로 도와주기 시작했어요. 그분은 진심을 자꾸 회피하려는 나에게 다가와 차근차근 '자신의 인생을 사랑하는 방법'을 보여주었답니다. 가끔은 창피함을 무릅쓰고 자신을 드러내는 과정을 통해, 나는 조금씩 변화되기 시작했습니다. 그러고는 되든 안 되든 어쨌든 한번 시도해 보기로 결정을 내렸답니다. 그 뒤로 내 스스로 엄청난 변화를 경험했구요"

P.65
단순한 풍요로움 중에서..
'우리들 대부분은 우리 자신이 예술가라는 사실을 깨닫지 못하고 지내곤 합니다. 그러나 우리들 모두는 예술가입니다. 순간 순간의 선택, 매일 매일의 일상으로 당신의 독특한 작품을 창조하고 있는 것입니다. 당신만이 할 수 있는 일을 말입니다. 당신이 태어난 이유는 당신만의 흔적을 이 세상에 남기기 위해서입니다. 당신이 만들어 낸 작품들이 바로 당신의 '진정한' 모습입니다. 당신의 창의적인 충동을 '존중'하십시오. 신념으로 삶의 걸음을 내딛으십시오. 당신의 '선택'이 진실했었다는 사실을 발견하게 될 겁니다. 그 다음엔, 지금 느끼는 이상으로 당신의 삶이 모든 풍요로움을 누릴 수 있다는 사실을 느낄 것입니다. 마치 기쁨으로 가득한 한 편의 감사의 시처럼..'

- '놀이' 찾기
P.84
'이곳이 이윤을 남기기 위해 운영되는 사업장이라는 사실을 잊으면 안 되요. 다른 회사와 완전히 다른 것이 있다면, 단지 한 가지뿐입니다. 업무를 처리하는 방식에 즐거움이 있다는 것! 이해하세요? 너무 초조해 하지도, 너무 과도한 욕심을 부리지도 않으며, 그냥 흘러가게 하는 거죠. 우리의 즐거움이란 많은 고객들이 재미있게 느끼도록 그저 애들처럼 함께 노는 거에요. 고객을 존중하는 마음을 가지고 말이죠.

- 그들의 날을 만들어 주기
P.88
"그럼 고객은 오늘 있었던 일 중 무엇을 가장 오랫동안 기억할 거라고 생각해요?"
"당신을 도와 함꼐 일헀던 것이겠죠"
"그래요. 바로 그것을 '그들의 날을 만들어 준다'고 부르지요. 우리는 가능한 많은 방법을 동원해서 이곳을 방문한 사람들의 기억에 남을 만한 추억거리를 만들어 주려고 애썼지요. 이것이 핵심단어죠.'참여시키다!' 손님을 우리의 즐거움에 포함시키려고 노력하는 거에요. 우린 '그들의 날'을 만들어 준 거죠"

- 그 자리에 있기
P.92
"그들은 절대로 방심하지 않는다. 그들의 눈은 한 순간도 쉬지 않고 고객을 바라보고 있다!"

내가 느낀 점:
이 책은 상당히 얇다. 마치 '누가 내 치즈를..' 처럼 스토리 텔링으로 진행되면서 핵심적인 키워드를 얻어갈 수 있게 도와주는 책인 것이다. 하지만 이 내용은 그렇게 얇지 않다. 지금도 그렇지만 로도 경영의 핵심이 될 '선택-자발성' '놀이-창의성' '그들의 날을 만들어 주기+그 자리에 있기- 고객 관계성' 이 3가지 개념을 알기 쉽게 써 놓은 것 만으로도 훌륭한 책이라고 생각한다. 개인적으로 이 세가지 중에서 가장 중요한 특징을 꼽는다면,
'나의 하루를 선택하기'라고 할 수 있다. 내 인생을 회피하지 않고 선택에 대한 책임을 지는 것, 그것이 수반되면 나머지 즐거움, 고객 참여 등은 저절로 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 ^^ 좋은 책 잘 읽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