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06

호주 가족 여행 8일차 기록 (in Melbourne)


오늘은 호주 여행 마지막 날이다. 이제 왠만한 일정은 모두 마쳤다.

내일은 아침부터 공항으로 가야 하니, 오늘은 짐을 싸기로 했다. 

일정도 최대한 간략하게 구성했다. 마지막이니, 무리하지 않기로.



1. 긴급상황. 물건을 잃어버리다.


오늘 아침에 짐을 정리하고 있었다. 화장품이나 영양제를 다 구입했었고, 짐만 싸면 되는 상황이었다.

그런데, 놀랍게도 2일 전에 구입한 '빌베리'가 보이지 않는 것이 아닌가. 아무리 찾아도 없었다. 귀신이 곡할 노릇이었다. 

문제는 같이 산 다른 물건은 다 괜찮았다는 것이다. 우리의 불찰일 가능성이 높았다. 길가에서 흘렸을 수도 있고. 


문제의_발단_빌베리_어쨌든_눈에_좋단다

하지만, 일단 일단 구입한 상점으로 서둘러 가보기로 했다.

일단 어찌된 영문인지 사정이라도 물어보고, 아니면 CCTV라도 확인해 보고 싶었다.  

가는 길 내내 걱정이 되었다. 내 인생에서 가장 빠르게 영어 문장을 만들어 낸 날이다. 

되지도 않은 영어로 일단 가서, 솔직하게 이야기 했다. 


그런데 놀라운 결과가 나왔다. 한참 통화하더니 새것을 하나 주는 것이 아닌가. 사실 매장 측 잘못이라고 보긴 어려운 사건이다. 

하지만 그들도 우리가 나쁜 의도가 이렇게 말하리라곤 생각하지 않는다고 하면서, 그냥 가져가라고 했다.

15만원 이상의 물건을 선듯 건내는 모습에서 정말 '서비스란 무엇인지' 알 수 있었다.


고객에 대한 최상의 신뢰와 관대함을 경험할 수 있었다. 심지어 백화점처럼 큰 곳이 아니라 작은 가게었음에도 말이다.

멜번에 온 걸 확실히 잘 했단 생각이 들었다. 세상이 아름다워 보이기 까지 하더라.

혹시 멜번에 갈 분들에게 추천하자면, 사진을 참고하시길 :)


 


가게 이름은 FRONTIER HEALTH (아주 작은 가게라서 검색해서 나오진 않는다.) 

위치는 스완스톤 스트리트와 보크 스트리트 사이에 있다. 정확하게는 174, Swanstone ST (링크는 구글맵) 

물건도 서비스도 최고다. 추천 추천 :) 



2. 백화점 쇼핑 (Davids jones, MYER) & 세인트 패트릭 대성당 & Yarra river


오후에는 간단한 쇼핑을 했다. 사실 호주 여행을 계획할 때만 해도 옷을 살 생각은 없었다.

하지만, 가만히 보니 지금이 겨울옷 구입의 적기란 판단이 들었다.

호주는 이제 봄이 되는 시점이라, 겨울 옷이 대거 할인에 들어간 상황이었고

우리나라는 이제 슬슬 추워지고 있었기에.


멜번 시내의 Davids jones와 MYER를 돌아다녔고, 몇 가지 옷을 샀다. 

예정이 없는 지출이지만, 괜찮은 소비를 했다. 이런게 자유여행의 묘미 아닌가. 


 

길거리_중간_중간에_보이는_내가_좋아하는_중고_서점들


쇼핑을_마치고_야라강_주위를_산책하던_중_부모님_사진


웅장한_세인트_패트릭_대성당



위의 사진은 세인트 패트릭 대성당이다. 

멜번과 시드니의 차이점을 말할 때, 멜번은 이러한 고풍스런 건물이 좀 더 많은 것 같다. 

플렌더스 스테이션과 그렇고, 이 건물도 상당히 멋있다. 나는 이런 멜번이 더 좋더라.  



3. 가족과의 대화 


드디어 긴 여행의 마지막 만찬이다. 집에서 가족들과 함께 이야기를 나누며 식사를 했다.

나름의 소회도 나누는데, 아버지가 그런 말을 하더라.


티비에서 꽃보다 할배를 보면서 나는 언제 한번 저런 경험을 할까 생각했었는데, 이번 여행이 딱 그랬다고.

듣고 보니 그랬다. 사실 울 아버지는 일년에 몇번이나 해외 여행을 갈 정도로 돌아다니는 걸 좋아한다.

그런데, 그 대부분은 패키지다. 아무래도 언어의 장벽이 있으니.


그런데 이번 만큼은 내가 짐꾼 역할을 맡으면서, 완전한 자유여행을 해본 셈이다.

나도 즐거웠다. 앞으로 이런 기회가 또 있을까 싶다. 내년이 아버지 칠순인데, 이를 맞이해서 가족과 좋은 기억을 만든것 같아 기뻤다.

물론 시아버지와 어머니, 그리고 아들까지 신경써야 했던 울 아내가 가장 고생 많았고. :)


이제 집에 간다.

스스로 약속했던 여행 중 하루에 한번 글쓰기도 이제 거의 끝이다


집에_들어오는_길에_찍은_사진_멋진_해안가

2017. 10. 05

호주 가족 여행 7일차 기록 (in Melbourne)


오늘은 일일투어 일정이다. 

살면서 한번은 와 봐야 한다는 그곳, 그레이트 오션로드!!


하지만 솔직히, 그런게 어디 있겠는가?

전형적인 마케팅적인 문구가 아닐 수 없지만, 다들 알면서도 속는게 여행의 색다른 즐거움 아닐까.



1. 그레이트 오션로드 (Great Ocean Road)


나에겐 2번째 경험이다. 처음 왔을 때, 그 당시에는 해안가 도로를 이용해서 꽤 힘들었던 기억이 난다.

당시 약간의 멀미도 했던 거 같은데, 이번에는 내륙 고속도로를 사용해서 더 수월했던 것 같다.

그레이트 오션 ‘로드이긴 하지만, 막상 밖을 볼 일은 별로 없다. 어차피 잘 시간이니까. ㅎㅎㅎ


멜번 일일 투어 일정은 간단하다. 차 타고 내리고 사진 찍고 밥먹고 사진찍고 돌아오기.

어쩌면 별 것 없지만, 그 희귀하고 거대한 광경을 눈에 담아오는 과정에 의미를 부여할 수 있겠다.

결국 삶이란 경험의 지평을 계속해서 넓혀가는 과정이니까. 지금처럼 앞으로도 더 많은 것을 듣고, 보고, 품고 싶다. 


그레이트_오션로드_파도와_시간이_만든_작품


엄마_아빠_재원이_나_전부_중무장_중이다



다만 좀 추웠다. 바람만 좀 적게 불었다면 더 좋았을 걸. 

(나중에 알게 된 사실이지만, 오늘은 그나마 평균으로 분 바람이었다고 한다.)



2. 12사도 상 (Twelve Apostle) & 깁슨 스텝 (Gibson Step)


그레이트 오션로드에서 가장 유명한 기암괴석, 12 사도상.

늘 바람이 아주 강한 지역이다. 그에 따른 파도로 인해 자연스럽게 몇몇 지형이 생겨난 곳.

아직도 만들어지는 중이라고 봐도 무방하다. 이 정도 바람이면, 12사도가 아니라 뭐라도 만들어질 것 같더라. 


예전에 왔을 때는 시간이 없어서 깁슨 스텝까지는 가지 못했는데, 이번에는 갔다. 

아래에서 바라보는 12사도상을 담을 수 있기에, 힘들었지만 아깝지 않았다. 

짧은 시간이었지만, 꽤 인상깊은 장소였다. 


12사도상의 유래를 검색해보니, 1922년까지는 ‘암퇘지와 새끼돼지(Sow and Piglets)’로 불렸다고 한다.

그러다가 관광 목적 때문에 12사도로 바뀌어서 명명되었다고. (바위가 9개였을 때부터 그렇게 불렸다고 한다. 지금은 8개다)

이를 누가 제안한 것인지 모르겠지만, 인류 최고 (最古의 고전을 빌려온 것은 결과적으로 대성공인 것 같다. 


공통점이라곤 12라는 숫자밖에 없지만, 거기에 성경의 이야기를 입혀버리니 훌륭한 관광지가 되었다.

그것이 ‘은유'와 ‘스토리텔링'의 힘이 아닐까. 


가이드에게_받은_사진_날씨_맑을_때_12사도상


이_사진은_정말_힘겹게_찍었다_깁슨_스텝에서_찍은_12사도상



3. 말레이시아 음식점, MAMAK


일일 투어를 끝내고 저녁엔 말레이시아 맛집 마막을 찾아갔다.

사실 호주에 와서 외식의 대부분은 햄버거와 스테이크를 먹었다.

가족들 모두 고기를 좋아하지만, 이쯤되니 슬슬 물리더라. 아무도 말하진 않지만, 표정에서 느낄 수 있었다 ㅋㅋ


그래서, 오늘은 특별히 말레이시아 음식을 먹기로 했다.

한국에 있을 때 멜번 맛집을 검색하면 이곳 'mamak'이 가장 많이 검색되는 곳이기도 했다. 호주야 원래 현지 요리가 특별한 곳은 아니니까. 

맛집이라고 해서 한국인이 많이 있지 않을까 걱정했는데, 막상 한국인은 별로 없었다. 되려 호주 현지인들이 많았다.


서양인이 아시안 음식을 즐겁게 먹는 모습을 보니 신기했다.

참, 스시도 인기가 많더라. 잘 현지화된 한국 식당이 별로 눈에 보이지 않은 점은 살짝 아쉬웠다. 

우리나라 음식이 아직 갈 길이 멀다는 생각을 했다. 그만큼 가능성도 크고. 


맛있게_먹은_사테_치킨_소스가_특이하다


저녁마다_늘_많은_사람들이_북적인다고_한다

2017.10.03
호주 가족 여행 5일차 기록 (in Sydney)

오늘은 시드디에서 멜번으로 이동하는 날이다. 
사실, 하루 하루가 아쉬운 해외 여행에서 다시 한번 여행지를 이동하는 건 시간 상으로 꽤 부담스러운 일이다.  
짐을 싸고, 공항으로 가고, 다시 이동하고, 내려서, 다시 숙소로 가고, 짐을 풀면 하루를 거의 다 써야 한다
 
그러한 단점에도 불구하고, 결정적인 장점이 있다. 
그건 바로, '완전히 새로운 경험'이다. 시드니와 멜번은 완전히 다른 분위기의 도시이기 때문에, 2번의 여행을 하는 기분이다.
그래서, 오늘 하루가 아깝지 않았다. 개인적으론 세련되고 화려한 시드니보다 투박스럽지만, 고풍스런 멜번의 분위기를 더 좋아하기에. :) 


1. 캄포스 커피 (Campos coffee)

오늘은 4시에 공항에서 비행기를 타야 한다. 그래서 오전에 짐을 싸는 것을 제외하곤 별 일정이 없었다. 
아내랑 재원이랑 잠깐 밖에 나가서 산책하다가 커피를 사 마셨는데, 정말 맛있었다. 
캄포스라고 호주 3대 커피 중 하나라고 한다. 검색해보면, 남반구 최고의 커피라는 말도 있더라. 
커피를 그리 즐기지 않는 나지만, 그 특유의 부드러움을 느낄 수 있었다. 

캄포스_커피_플랫_화이트와_카페_라떼


예전에는 잘 몰랐는데, 호주 사람들의 커피 사랑도 유명하다고 한다. 
그래서 마치 이탈리아처럼 로컬 커피 브랜드가 곳곳에서 발달한 편이다. 
(자연스럽게 스타벅스나 커피빈같은 대형 프렌차이즈는 쉽게 찾아볼 수 없었다.)

어쩌면, 산업이 고도화되고 사람들의 인식이나 취향이 성숙될 수록 
고유의 Originality를 간식한 로컬 브랜드가 더 인기를 끌게 되는게 아닐까 싶다. 
스타벅스 천하인 우리나라도 언젠가는 다양한 브랜드가 쏟아지지 않을까. 


2. 젯스타 항공 (Jetstar)

호주의 유명한 저가 항공사. 젯스타.
우리로 치면, 진에어나 제주 항공과 비슷한 라인이어서, 한국에서 예약하거나 이용하기 어려울 것 같지만, 
의외로 예약하고 사용하기가 편했다. 홈페이지 번역도 잘 되어있고, 화면도 직관적인 편이다. 

예약은 쉬웠다. 하지만, 실제로 이용하면서 고생을 좀 했다. 
저가 서비스라 수화물 규정이 엄격한 편인데, 그걸 맞추느라 몇 번이나 짐을 다시 싸야했다. 
(사실, 좀 빠듯하게 수화물을 신청한 탓 그리고 시드니에서 기념품을 사버린 탓이 더 크지만 어쩌겠는가)

젯스타_항공기_기다리는_중에_한장


안전한_비행을_위해_집중해서_정독하는_재원이


겨우 겨우 통과하긴 했지만, 살면서 이렇게 치열하게 짐을 싸본 적이 없었던 것 같다. 
우리 탓이기도 하고, 이러한 상황이 이해는 되지만, 수화물이 너무 깐깐하면 고객 경험은 나빠질 것 같기도 했다. 
특히, 막판에 가방 하나하나에 다시 테그를 붙이는 건 정말 꼼꼼하단 생각을 하면서도, 솔직히 불편한건 어쩔 수 없었다.  

그래도 뭐, 가격이 워낙 싸니 어쩌겠는가. 


3. 에어비앤비 (Airbnb) 경험

시드니에서도 멜번에서도 Airbnb를 사용했다. 
이번 여행의 '흐름'을 바꿔놓은 서비스 Airbnb에 대해서 한 마디 남긴다. 
워낙 유명한 서비스지만, 사실 처음 사용했다. 그래서 기대만큼 걱정도 컸다. 
2번 정도 경험해 본 바에 의하면, 이건 정말 '여행을 바꿨다'고 평해도 아깝지 않을 혁신이다. 

기존 여행은 '패키지'와 '자유'로 나눌 수 있었다. 여기서 '자유 여행'이라고 하면, 또 두 가지로 나눈다. 
고급형 '호텔' 아니면 저가형 '백패커스'나 '게스트하우스' 그런데 Airbnb는 그 사이의 '무언가'를 만들어냈다. 
현지 집에서 "살아보는 경험"이라는 새로운 틈을 만든 것이다.

이러한 '소중한 일상'은 아무리 돈을 많이 줘도 갖지 못한다. 
집에 도착하고, 장을 보고, 음식을 해먹고, 빨래를 하고, 거실에서 대화를 나누는 경험. 
평소의 소소한 일상이지만, 그것이 여행지라면 굉장히 특별해지는 것이다. 
그래서 나는 대만족이었다. 혁신은 이런 것이구나. 하는 생각을 여러번했다. 

멜번에서_우리가_머문_집이다_약간_추웠지만_좋았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