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道)은 삶의 원리과 구조다.

산에서 길을 잃으면 우리는 초조해하고 두려워한다.
어디로 가야할지 무엇을 해야할지 모르기 때문이다.
그래서 끝없이 지도로 길을 찾고 나침반으로 내 위치를 확인한다.
수고 끝에 길을 찾게 되면 그때서야 우리는 마음의 평화와 힘을 되찾는다.

길을 찾게 되면 혹여나 그 길이 멀다 할지라도 우리는 더이상 조급해하지 않는다.
묵묵히 걷다보면 출구가 나오리라는 것을 확신하기 때문이다.

을 찾아야 하는 이유는 거기에 있다.
삶의 원리를 알아야 하는 이유도 거기 있다.

조급함과 불안함을 넘어서 굳건한 자세로 담담하게 나의 길을 가는 것,
그것이 세상이 우리에게 허락한 삶의 가능성이고, 우리가 받은 선택권이다.
한 치 앞으로 보지 못하는 자에게 삶은 산에서 길을 잃은 실종과 같고,
자신의 길을 찾은 자에게 삶은 '어느 등산로를 선택할지' 고를 수 있는 여행과 같다.
  
그대여,
길을 따를 것인가, 말 것인가?



나는 나의 길을 간다.

나의 길은 그 누구도 가보지 않은 길이다.

나 이외에는 그 누구도 가볼 수 없는 길이다.

내가 지나나고 나면 그 누구도 지나갈 수 없는 길이다.

오로지, 나만이 나의 길을 간다.

나밖에 할 수 없는 일이기에,

나는 또 다시 나에게 용기를 주고, 힘을 준다.

그 길이 남이 대신 갈 수 있는 길이었다면

상황은 달라졌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오롯히 나만이 갈 수 있는 나의 길이기에

나는 나에게 사랑을 주고 감사를 전한다.

뭐 어쩌겠어.. 내가 안 가면 내 길도 끊기는데..

그래서 나는 나의 길을 간다. 또박또박..

'성찰 노트 > 일상 성찰하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의 인식 7/16  (0) 2010.07.16
오늘의 인식 7/11  (0) 2010.07.11
오늘의 인식 7/7 [나는 나의 길을 간다]  (0) 2010.07.07
오늘의 인식 6/22  (0) 2010.06.22
오늘의 인식 6/8  (0) 2010.06.09
오늘의 인식 6/6  (0) 2010.06.07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