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단계, 플라이 휠

- 단 한차례의 결정적 행동, 원대한 프로그램, 끝내주는 혁신, 혼자만의 행동, 혹독한 혁명 같은 것은 전혀 없었다.

- 위대한 회사로의 도약은 성과를 지속적으로 쌓아 나가는 축적 과정을 통해 달성된다.

- 외부에서 볼때 전환은 극적이고 혁명이나 다름없는 돌파로 비친다. 그러나 내부에서 볼때, 전환은 전혀 다른 느낌으로서 오히려 유기체의 발달 과정에 가깝다.

- 오랜 기간에 걸쳐 일관되게 한 방향으로 플라이휠을 계속 밀고 가다 보니, 자연스럽게 돌파점에 이른 거였다.

- 그들은 축적-돌파의 플라이휠 모델을 따르는 인내와 규율을 갖고 있었다.

- 플라이휠이 말을 하게 하면, 당신이 목표를 힘주어 알릴 필요가 없다.



8단계, 파멸의 올가미

-  파멸의 올가미의 세부 순서는 다양했지만 그중 두 가지는 특기할 만하다. 인수의 그릇된 활용과 이전 세대의 작업을 원점으로 되돌린 리더의 선택이다.

- 평범한 회사 둘을 합친다고 위대한 회사 하나가 만들어지는 것은 아니다.

- 좋은 회사에서 위대한 회사로의 전환을 관찰할 때 내 머릿속에 줄곧 떠오르는 한 단어는 '일관성'이다.

- 각 체계 내의 각 개념들을 꾸준히, 쌓아가다 보면 결국엔 돌파에 이르게 된다. 그날은 반드시 올 것이다.



9단계, 고지 지키기 1

- "창업에서 수성까지 연구를 뒤돌아보면, 영속하는 회사들이 그 형성 기간에 굿투그레잇의 체계를 따라 축적에서 돌파에 이르는 과정을 거쳤음을 알 수 있다.

- 그 어느 것도 진실을 이길 수는 없다.

- 핵심 이념은 완전하게 실행된 적은 없지만 사람들을 고무하는 기준이나 우리가 존재한다는 것이 왜 중요한가라는 문제의 답이다.

- 영속하는 위대한 회사에 핵심 가치는 필수적이지만,
그 핵심 가치가 뭐냐는 건 문제가 되는 것 같지 않았다.

- 영속하는 위대한 회사들은 자신의 핵심 가치와 목적은 보존하면서, 사업 전략과 운영관행은 변화하는 세계에 끊임없이 적응시킨다. 이것이 '핵심을 보존하고 발전을 자극하는' 마법의 조합이다.


9단계, 고지 지키기 2

- 창업에서 수성까지 4가지 개념
1. 시간이 아닌 시계 만들어 주기
2. 그리고의 천재
3. 핵심이념
4. 핵심 보존 / 발전 자극

- 나쁜 BHAG는 허세의 바탕 위에 설정되나 좋은 BHAG들은 이해를 바탕으로 설정된다.

- 뭔가 큰 것을 만드는 일이 좋은 것을 만드는 일보다 결코 더 어렵지 않다.

- 단순명쾌함에는 큰 즐거움이 있다.

- 이 개념들이 있는 한 그 길이 힘들지도 않고, 성과는 더 좋아지고 그 과정은 훨씬 더 신날텐데 우리가 크고 훌륭한 것을 향해 나아가지 않을 이유가 어디 있겠는가?

- 왜 위대해져야 하는가 하는 물음에 대한 두 번째 답은 '의미를 찾는 것'이다.

- 뭔가 큰 것을 만들어가는 조직의 일원이 되고자 당신이 찾고 있는 일이 당신의 인생에서 갑자기 뚝 떨어지진 않을 것이다. 어디서든 그 일을 찾아라. 그것을 최대한 키우고 싶어질 만큼 정말 관심이 가는 일을 찾아서 하라.
그럴 때 당신은 틀림없이 단계 5의 리더가 되는 방향으로 성장하기 시작할 것이다.

- 모든 조각들이 보조를 맞출 때, 당신의 일이 전진함은 물론 당신의 삶도 크게 향상된다. 결국 의미있는 삶을 살지 못하는 한 위대한 삶을 살기란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 그런 다음에야 당신이 세상에 기여하는 탁월한 뭔가를 만들어 가는데 일조했다는 인식에서 나오는 소중한 평정심을 얻게 될 것이다.



최종 느낀 점:
이 책은 나에게 '어떤 일이 당신으로 하여금 그걸 위대하게 만들고 싶도록 하는가?'라는 질문을 던진..
내 인생을 실질적으로 바꿀 수 있도록 도와준 고마운 책이다. 혹자는 이 책에 나온 사례에 나온 기업들 중에서 상당 수가 망했기 때문에 이 책의 의미가 퇴색되었다고 말하는 사람도 있고, 짐 콜린스가 이 책 이후 별다른 명작을 쓰지 못했기 때문에 지속적으로 이 책에 대한 퀘스천 마크를 가지고 있는 사람도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내가 이 책을 내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책 중에 한 권으로 두는 이유는..
이 책이 나에게 던진 '질문'의 깊이가 다른 책과 명백하게 구분되기 때문이다. 이 전까지 나는 단 한번도 '위대하고 비범한 삶'에 대해서 질문을 던진적도 없고 생각을 해 본적도 없다. 그것이 가능하다고 여겨지지 않았다.

하지만 이 책을 보면서, 그리고 짐 콜린스가 스스로에게 던지를 질문을 따라가면서, 나는 이런 결정을 했다.
"나는 위대해지지 않을 이유가 없다."라는 것.. 그리고 역설적으로 그런 결정이 나에게 깊은 안정감과 평화를 가져다 준다는 것도 알 수 있었다. 개인적으로, 이 책에서 나오는 모든 이야기가 진실이라고 생각할 이유는 전혀 없다고 생각한다. 그래서도 안 된다고 생각하고..

다만, 독자로서 추천드리는 것은, 이 책을 한번 '저자'의 관점에서.. 짐 콜린스는 왜 이 책을 쓸 수 밖에 없었는지.. 어떤 이유에서 이러한 방법으로 이 책을 썼는지.. 그런 사고과정을 함께 경험하면서 이 책을 읽어 볼 수 있다면 아마 인생을 바꿀 수도 있는 중요한 책이 될 수도 있지 않을까 한다.

당신도 위대한 삶, 비범한 삶을 살지 않을 이유가 없지 않는가?
마지막 내가 가장 좋아하는 문단과 김어준 총수의 명언을 끝으로 이 시리즈를 마무리한다. ㅋㅋ

"사실, 진짜 문제는 '왜 위대해져야 하나?"가 아니라. "어떤 일이 당신으로 하여금 그걸 위대하게 만들고 싶도록 하느냐?"이다. 당신이 만일 "우리가 왜 그걸 위대하게 만들기 위해 애써야 하나? 이 정도면 충분히 성공한 것 아닌가?"하는 물음을 던지게 된다면, 당신은 십중팔구 잘 맞지 않는 일을 하고 있는 것이다."

해보자
쫄지마라
가능, 하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