흔히들 규칙적으로 생활하면 사고가 딱딱해져서
창작생활을 하기가 어렵다고 생각하기 쉽지만
창의적인 일은 생활의 방종에서 나오는 게 아니라
규칙적인 생활에서 나온다.
- 만화가 허영만, (이주형 저, ‘그래도 당신이 맞다’에서) 

자유로운 생활에서 창의성이 나온다고 생각하기 쉽지만,
대가들은 규칙적인 생활과 자기절제, 끊임없는 노력에서
창의성이 잉태된다고 말합니다.


창의적인 생각은 '자유로움'에서 나온나. 그리고..
사실상 나라는 사람에게 '자유'는 가장 중요한 가치이다.. 아니 가치였다.
자유의 정의를 보면, 다음과 같다.
"외부적인 구속이나 무엇에 얽매이지 아니하고 자기 마음대로 할 수 있는 상태."
즉, 자유는 외부를 자신의 의지대로 통제할 수 있을 때 느껴지는 경험이다.

나는 굉장히 자유로움을 추구했던 사람이다.
한때는 삶의 목표가 오로지 견성, 깨달음 혹은 해탈이있던 적도 있었다.
하지만 나는 더 이상 그 자유를 추구하지 않는다.

왜냐면,
자유를 추구함으로써 절대로 자유를 경험할 수 없다는 것을 알게 되었기 때문이다.

살면서 알게 되었다.
자유는 자유 속에서 경험되는 것이 아니라는 사실을..
역설적이게도, 자유는 제약과 규율 속에서 '발견'되었다.

태극을 보자.

 
태극은 음과 양으로 구성되어 있다.
헌데, 잘 보면 음의 한 가운데에 양이 출현하고, 양의 한 가운데에 음이 출현한다.
"음극양, 양극음" - 양이 극하면 음이 생(生)하고, 음이 극하면 양이 생한다.

이 세상에 남자만 있다면, 남자가 존재할까?
잘 생각해 보면, 남자는 존재하지 않는다.
'남자'라는 개념은 '여자'가 존재할 때 존재한다.
그것은 마치 아무도 없는 숲에서 쓰러지는 나무의 소리가 존재하지 않는 것과 같은 이치다.
'존재'는 그것을 '있다고 인식하는 존재'가 있을 때 '존재'한다.

이렇게 생각해 보자
'양'이라는 개념은 '음'이 존재할 때 존재한다.
그리고 '자유'라는 개념은 '규율'이 존재할 때 존재한다.
그 자유는 규율이 극할 때 '출현'한다. 그 속에서 '발견'된다.
자유 속에서는 아무리 찾아도 자유는 발견되지 않는다.

그래서 나는 자유를 누리기 위해서 역설적으로 '삶의 기준과 규율'을 만들었고,
그것을 지키려고 기꺼이 노력하고 있다.
아직은 충분치 않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예전보다 훨씬 더 자유로움을 느끼고 있다.
그래서 이렇게 말할 수 있다.

삶은 역설이다.
그게 더 진실에 가깝다.



자유를 구하라. 그러면 그대 욕망의 노예가 될 것이다.
규율을 구하라. 그러면 자유를 찾게 되리라.
- 베르나르 베르베르 (신 6권)


'글쓰기 노트 > 어쨌든 내 생각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성찰] 올바른 가르침이란 무엇인가?  (0) 2011.10.19
[성찰] 道  (0) 2011.10.12
[성찰] 자유와 규율  (2) 2011.09.24
[성찰] 자비심 연습  (0) 2011.09.20
[성찰] 스티븐잡스와 늑대  (0) 2011.09.17
[성찰] 좋은 글귀들  (3) 2011.08.24
  1. 쉐아르 2011.10.04 02:58 신고

    스티븐 킹의 말이 생각납니다. 일년에 사흘빼고는 매일 아침부터 열두시까지 글을 쓴다고 다른 사람들에게 말을 하지만 사실은 그날들에도 빠짐없이 글을 쓴다는 말이요. 그렇게 꾸준한 글쓰기를 통해 상상력이 넘치는 작가가 될 수 있었겠지요. 말씀하신대로 자유는 규율에서 나오는것 같습니다.

    • 네 맞습니다. 어제 봤던 책 중에 지적 생활의 발견이란 책이 있는데, 그 책에서도 와타나베 쇼이치가 '기계적인 글쓰기가 걸작을 낳는다'라는 말을 했습니다. 영감에 따라서 글을 쓰는 것이 아닌, 기계적으로 글을 쓸 때 역설적으로 가장 영감이 넘치는 글을 쓰게 된다는 말이죠.. 많은 생각을 하게 되는 글이었습니다. ^^ 나중에 기회가 되면 쉐아르님을 뵙고 싶네요 ㅎㅎㅎ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