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8월 8일 아침 8시 50분

제목 : 일기장을 만들다


돌아보기에, 나는 블로그와 떨어져 있었다. 티스토리를 시작한지는 벌써 몇년이 지났다. 

하지만 여전히 거의 알려져 있지 않다. 어쩌면 내가 알리기를 두려워하고 있는지도 모른다. 

아니 어쩌면 블로그의 속성과 내가 바라보는 블로그가 처음부터 달랐는지도 모른다. 


처음 시작할 때 나는 블로그를 내가 공부하는 것들을 정리하는 공간으로 생각했다. 

마치 에버노트처럼. 그렇게 쌓이다 보면 그래도 꽤나 뿌듯하지 않을까 라는 생각.  

다른 사람은 내 안에 없었다. 오로지 나와 나의 지식이 있을 뿐이었다. 그게 유일한 관심이다. 


하지만 블로그는 내 지식을 정리하기 위해 만들어진 툴이 아니다. 블로그는 내 생각과 경험을 타인들과 기꺼이 나누고, 교류하고 함께 웃기 위해서 만들어진 것이다. 나와 떨어져 있어서는 안 된다. 나라는 사람의 눈,코,입, 손과 발, 그리고 마음과 영혼이 표출되어야 한다. 연결되어야 한다. 하지만 나는 분리되었다. 한달에 한번, 의무적으로 독서 리뷰나 올릴 뿐이었다. 


최근, 나는 <나는 쓰는 대로 이루어진다>는 책을 읽으면서 다시 글쓰기에 대한 욕구가 올라왔다. 하지만 글쓰기만큼 쉽게 시도하고 쉽게 포기하는 것이 없다는 걸 다시금 느낀다. 마치 다이어트와 영어공부처럼. 이런 산업은 절대 사라지지 않는다지. 


나도 고민한다. 나도 글을 잘 쓰고 싶다. 하지만 연습이 필요하다. 

지금처럼 칼럼이니, 독서 리뷰니 뭔가 자리를 잡고 무겁게 쓰기 전에 간단하고 소소한 나의 일상을 기록하고 싶다. 내 삶을 말하고 싶다. 지금보다 더 가볍게.


이미 블로그를 통해 그렇게 삶을 공유하는 좋은 분들이 많다. 늦었다고 생각하지 말고, 그들을 닮고 싶다. 지금부터 하나하나 시작하면 되니까. 그래서 오늘 아침, 문득 일기장을 만들었다. 

잡생각도 좋고, 그냥 일상적 경험도 좋으니까. 나누자. 그게 더 나다운 거라고 느껴지니까. 


'성찰 노트 > 일상 성찰하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기] 강의를 준비하다가  (0) 2014.08.13
[일기] 망원동 라이프  (0) 2014.08.09
[일기] 일기장을 만들다.  (0) 2014.08.08
[2010.9.30] 아침 글쓰기  (0) 2010.09.30
[2010.9.20] 추석  (0) 2010.09.20
[2010.9.17 아침] 변화와 학습  (0) 2010.09.17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