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글쓰기 노트/어쨌든 내 생각들

[영화리뷰] 판단없는 경청 / 'Good will Hunting'을 보고..


판단 없는 경청

-영화 ‘Good will hunting'을 보고-


 영화 ‘굿 윌 헌팅’을 볼 때마다 나는 1998년 아카데미 시상식이 생각난다. 왜냐하면 그 당시 영화 ‘타이타닉’이 압도적인 영향력을 발휘하면서 작품상을 비롯하여 총 11개 부분을 수상했으며 아직까지 그것이 내 기억에 남아있기 때문이다. 그 당시 아카데미 각본상을 ‘굿 윌 헌팅’이 탔는데, 나는 당시 실제 주연인 멧 데이먼과 벤 애플렉이 어린나이에 어떻게 저런 좋은 각본을 어떻게 썼을까? 하는 의문이 생기기도 했다. 자, 이제 그 당시 흥행했던 수많은 영화중에서도 유독 우리들의 머릿속에 생생하게 남아있는 이 영화의 매력을 한번 알아보자.

 

 이 영화에서 윌은 소위 말하는 천재다. MIT의 내노라 하는 교수들도 풀기 어려워하는 문제를 초등학교 수학문제 풀듯이 풀어내고, 만들어 낸 12명 형의 이름을 한 번도 안 틀리고 줄줄 외기도 한다. 하지만 이 영화는 전형적인 천재의 역경 극복 스토리로 흘러가지는 않는다. 오히려 사랑받은 적도, 사랑을 해 본 적도 없는 한 인간의 러브스토리라고 표현하고 싶다. 

 

 이 세상에 60억 인구가 있다면 그 60억 인구는 어느 한 영화를 보게 되더라도 60억의 각각 다른 견해를 갖게 된다. 이처럼 사람들은 자기가 좋아하는 것만 보게 되는 경향이 있는데, 개인적으로 라이프 코치를 준비하고 있는 나에게 이 영화는 탁월한 코치영화라는 느낌이다. 코치에게 있어 가장 요구되는 특질은 어떤 이도 섣부르게 판단하지 말고 그의 말에 진심으로 귀 기울이고 그 사람의 완전함을 인식하는 것이다. 즉 판단 없는 경청이 코치에게 가장 요구된다. 그리고 그것을 익히는 것은 그리 쉬운 일이 아닐 것이다.


 우리는 누군가를 쉽게 판단한다. 예를 들어 ‘저 사람은 어릴 때 이런 저런 문제가 있어서 저런 행동을 하는 거야’라고 쉽게 판단한다고 할 때 그것을 ‘어설프게’ 아는 사람인 경우, 어떤 사람에게는 치명적인 상처가 될 수 있다. 그래서 이런 말이 나오지 않았던가. ‘세상에서 제일 무서운 사람은 책 한권만 읽은 사람이다.’라고. 이 영화에서 대부분의 사람들이 윌을 머리만 좋은 문제아로 보는 것과 달리, 숀 맥과이어 교수님은 그를 남들과 다름없이 바라봐준다. 어떠한 특별 취급도 하지 않고, 단지 한 사람의 마음이 스스로 열리도록 같이 있어 줄 뿐이다.


 ‘함께 한다는 것’은 서로의 가슴을 여는 유일한 방법이다. 윌은 자신을 어떤 편견도 없이 함께 있어주는 교수님을 믿기 시작하고 결국 자신의 인생을 조금씩 찾아간다. 그리고 영화의 마지막에는 특별하지 않을 수도 있지만 절대 후회하지 않을 자신의 인생을 찾아서 떠난다. 난 마지막 장면을 보면서 ‘스스로 알을 깨면 한 마리 병아리가 되지만 남이 깨주면 계란 후라이가 된다.’는 명언이 새삼스럽게 떠올랐다. 그는 스스로 자신의 세상을 깨고 날아간 것이다. 그리고 나는 그에게 고마웠다.


 영화에서 가장 인상 깊었던 장면은 역시 교수님이 "It's not your fault."을 나지막하게 말하면서 윌에게 천천히 다가가는 장면이다. 그리고 그때 윌은 태어나서 처음으로 진심으로 누군가에게 안기고 눈물을 흘렸으리라고 생각된다. 즉, 자기 자신을 처음으로 용납하고 인정한 것이다. 또한 나는 이 장면을 보면서 ‘나도 이런 코치가 되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어떤 사람의 마음을 옅은 연민이 아니라 깊은 동정으로 어루만져 주는 것, 이것이 코치의 매력이 아닐까 한다. 굿 윌 헌팅, 이 영화야 말로 모든 사람들의 가슴에 영원히 남을 기분 좋은 여운을 선사해주는 영화가 아닐까.

 

 

- 2009. 6.10  예전에 썼던 글을 옮겨 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