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인 영적 스승인 데이비드 호킨스박사의 책에는 다른 책에는 있는 몇 가지가 없습니다. 서구의 또 다른 영적 스승인 에크하르트 톨레나 오쇼 라즈니쉬 같은 사람들이 갖고 있는 '기가 막힌 글빨(?)'이 없고, 바이런 케이티의 4가지 질문처럼의 '기가 막힌 질문(?)'도 없습니다. 그리고 호오포노포노 휴렌박사의 정화의 개념처럼 '간단하고 강력한 것 방법'도 없습니다. 그래서 뭔 재미로 보는지.. 스스로도 스스로에게 의구심을 가진 채 그래도 계속 보다 보면 얼마 안 가서'아..' 하는 탄성이 저절로 터져나오는 그런 멋진(^^;) 박사님의 책입니다. 그 이유로는 과학과 의식의 연결고리를 처음으로 개창하셨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그냥 사진으로 동영상으로 접하는 그 분의 느낌(에너지) 자체가 너무 순수하고 평화롭기 때문일 것입니다. 그래서 개인적으로는 제 인생의 최고의 책 TOP 10중에 '나의 눈'을 꽤 높은 순위에 둡니다 ㅎㅎ

 

호킨스 박사님의 책을 읽을 때마다 느끼는 것은 아 정말 '어려운 단어'를 쓴다는 것이었습니다.. 혹시 번역이 잘못 된 것인가 생각을 해봐도, 아무리 봐도 원래부터 어려운 단어 그 자체가 원인임을 관찰 할 수 있습니다 ^^ 그래서 이런 책을 번역하시기로 의도하셨던 번역자와 편집자님께 우선 경의를 표합니다.. 엄청난 작업이었음을 어림잡아 짐작할 수 있었습니다.. 대단하십니다.감사합니다. 

 

이 책 '진실 대 거짓'의 후기를 쓰기로 마음먹은 것은, 이 책을 반 정도 읽으면서 꼭 얘기하고자 하는 부분이 나오고 있고, 저 또한 박사님의 이 의견에 동의하기 때문입니다. 그 부분을 간략히 적겠습니다. 그것은 아래와 같습니다.

진실대거짓어떻게차이를구별하는가
카테고리 인문 > 인문학일반 > 인문교양
지은이 데이비드 호킨스 (판미동, 2010년)
상세보기


모든 인간 문제, 갈등, 불안의 저변에는 단 하나의 동일한 의문이 있다. 그것은 무엇이 진실이고, 어떤 수단에 의해 그것을 인식할 수 있는가이다. 하지만 모든 여로는 결국 같은 길에 이르며, 그 길에서는 신뢰, 진실, 믿음, 겸손함이 중심 테마로서 되풀이된다. 이 성질들 중에서 '열려라 참께'에 해당하는 것이 겸손함인데, 그것은 두려움 없음과 더불어 표면적으로 불가능한 것을 성취한다.

 

겸손함이 결정적 성질인 것은, 그 바탕에 있는 것이 사람의 마음은 도움받지 않고서는 진실을 발견하는 것이 원천적으로 불가능하다는 기본적 진실의 인지와 체화이기 때문이다. .. 중략.. 이러한 발견은 처음에는 실망스러울 수도 있지만, 그것을 인정하는 것은 겸손함, 용기와 더불어 성공적 진보의 필수 요소이다. .. 중략.. 무지의 성벽을 지키는 것은 에고 중심성이다. 에고는 진실을 궁극의 적으로 본다.에고는 협박의 화신이다.

 

.. 중략..

 

겸손함은 내용을 갖지 않지만, 대신 그것은 탐구하는 태도이며 위치이다. 겸손한 이는 결국 진실을 탐구하는 학자이자, 단상에 올라가있지 않으므로 추락할 일이 없는 진실의 제자가 되게 된다..

 

저는 이 위의 글을 읽는 동안..한번의 '아!'하는 탄성을 내질렀습니다. 제 심장의 끓어오름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진심으로 어떤 것에 의구심을 가지고 진실을 접근해 가는 것이 '마냥 쉬운 것'은 아니었음을 경험적으로도 사례적으로도 잘 알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겸손함' 다시 말해 '하심'은 진실로 이르고자 하는 모든 사람들이 '숙명처럼 받아들여야 하는 덕목'일 것입니다. 그것은 일반적으로 '코칭 대화'에서 말하는 '나는 모른다'의 관점과도 맥락이 일치합니다. 인간은 같은 존재로서의 인간을 판단할 수 없고, 평가할 수도 없습니다. 그렇기에'진정한 스승이나 코치'는 판단하는 존재가 아닙니다. 단지 그 사람에게서'빠져있는 것'을 일깨워주는 존재일 뿐 입니다. 왜냐하면 인간이 한 개인으로서 이 우주의 모든 지식 중에 가질 수 있는 지식은 그야 말로 티끌 속에 티끌에 불과하기 때문입니다. 잘 안다고 생각하는 것은 사실 정말 (개뿔도;;) 모르고 하는 소리일 수 밖에 없습니다.

 

음.. 저도 나름대로 공부도 하고 명상도 하지만, 지금까지 공부하고 알아가고 경험할 수록'도저히 모르겠다..'라는 앎밖에 얻지 못했고, (물론 그 직전에는 '세상의 모든 원리를 알았다! 는 강력한 명료함도 있었습니다만 그것 또한 '에고의 장난'이라는 것을 인정할 수 밖에 없는 순간들이 왔습니다.) 앞으로도 살아 있는 한 영원히 그럴 것입니다. 아마'나는 정말 아는 것이 없구나'를 명료하게 알기 위해서 이렇게 공부하는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도 듭니다.  

 

그런데, 그 '태도'가 바로 우리가 취해야 할 궁극의 태도임을 호킨스 박사는 얘기하고 있습니다. 그것이 바로 20세기 최고의 과학자 중의 하나인 '리처드 파인만'의 책 '과학이란 무엇인가'라는 책에서도 말하는 '과학적 사고방식과 태도' 입니다. 간단히 내용을 적자면,

과학이란무엇인가
카테고리 과학 > 교양과학 > 과학이야기
지은이 리처드 파인만 (승산, 2008년)
상세보기


.. 중략..

과학자들은 설령 자신이 자신이 발견한 것이라 하더라도, 규칙이 틀렸다는 사실을 밝혀내는 데 주저해선 안 된다. 오히려 반대로 그것을 발견하는 데 적극적이어야만 과학이 발전하고 더 재미있어진다. 결국 과학자들은 자신이 틀렸다는 사실을 최대한 빨리 증명하려고 노력하는 사람들인 것이다.

 

.. 중략..

우리가 지금 '과학적 지식'이라 불리는 것들은 '확실한 정도가 제각기 다른 여러 진술들의 집합체'라고 볼 수 있다. 그중 어떤 것들은 매우 불확실하며 또 거의 확실한 것들도 있긴 하겠지만, 그 어떤 것도 '절대적'으로 완전히 확실하지는 않다.과학자들은 이 점에 매우 익숙해 있다. 내가 진정 알고 싶은 것은 '우리가 어떻게 점점 알아가게 되는가?'하는 질문에 대한 답이다.

 

이 것이 바로'과학적 태도' 입니다. 그리고 호킨스 박사 또한 그러한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고 저는 생각합니다. 그럼으로서 호킨스 박사 또한 '진실의 제자'가 되는 것입니다. 스스로 "내가 주장하는 것을 믿어라" 라고 말한다면 그는 '거짓의 제자'가 되는 거겠지요. 그리고 저는 이러한 관점에서 너무나 큰 열정과 감동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과학에서 '의심'을 하는 것은 매우 중요합니다. 그리고 '의심은 두려운 것이 아니라 매우 가치있는 것'이란 것을 보여주기 위해서 수 많은 과학자들이 노력하고 있습니다. 저 또한 마찬가지이구요. 이 호킨스 박사의 운동역학 테스트에 대해서도 많은 사람들의 많은 의견이 있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의견은 본질적으로 '진실'이 아니기 때문에 수 많은 의견이 있다고 해서 그것이 그다지 효과적인 논의가 되지는 않을거라 생각합니다. 각자의 방법으로 단지 더 많이 다가가는 거겠지요.

 

개인적으로 저도 호킨스 박사님의 운동역학 테스트 결과의 '큰 흐름과 맥락'은 존중하고 지지하지만 책에 나온 '모든 결과'를 100% 신뢰하지는 않습니다. 그리고 그것을 박사님도 또한 바라고 있을 거라고 생각됩니다. 진실은 자명하지만 그것을 알아가는 과정마저 자명하지는 않으니까요.. 분명히 많은 시행착오도 겪게 될 것입니다. 하지만 그것이 '인간'으로서 할 수 있는 가장 가치있는 일이 될 것이라 믿습니다. '진실의 제자'란 그러한 삶을 살기로 결정한 사람들을 일컫는 말이 아닐까요? 개인으로 봤을 때는 실패가 존재하지만, 인류로 봤을 때는 단지 점점 더 알아가는 중이니까요 ^^

 

좋은 책 읽게 해 주신 모든 분들과 모든 것들에게 감사를 전하며..
오 주여, 모든 영광이 당신께 있습니다..!(책을 보신 분들은 아시겠죠? ^^)

 

 

 

 

 

참고로..

저의 모든 블로그 활동은 http://coachpassion.tistory.com/로 옮겼습니다.

앞으로도 당분간 네이버 블로그에는 글이 올라오지 않을 예정입니다 ^^

방문해 주신 분들에게는 항상 감사한 마음 뿐 입니다.

  1. 김기영 2010.12.02 08:58

    진실이란 변하지 않은 것이고, 곧 절대성인 듯 싶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