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9월 ~ 10월에 읽은 책


두 달에 걸쳐 본 책은 총 8권이고, 그 중 선정한 책은 3권이다. 

'학습하는 조직' '기업문화 오디세이' 그리고 '조직행동 연구'

3권의 책 모두 나의 장기적 관심사에 부합하는 책이자, 

깊은 연구가 동반된 양질의 책이다. 결론은 좋았다 :) 




2017년 9월

[경영] 넷플릭스, 스타트업의 전설_지나 키팅

[학습조직] 학습하는 조직_피터.M.센게 

[리더십] 실패한 탐험가 성공한 리더_마곳 모렐 

[조직문화] 기업문화 오디세이 1_신상원



9월의 책을 한권 고르라면, 피터 센게의 '학습하는 조직'이다. 

2010년에 <제 5경영>을 읽은 경험이 있지만, 번역 때문인지 정말 어렵게 읽었던 기억이 있다.

이번에 개정증보판을 읽게 되었는데, 그 동안 시스템 사고에 대해서 공부를 해서 그런지 훨씬 쉽게 읽혔다. 

하지만, 문제는 이해가 아니라 실천이다. 

 

[시스템 사고, 개인적 숙련, 정신모델, 공유 비전 구축, 팀 학습]

학습하는 조직의 유명한 이 5가지 개념은 학습 조직을 구축하고자 애쓰는 나같은 사람에겐 평생의 숙제가 될 것이다. 

개념을 이해하는 것은 그리 어렵지 않지만, 이를 실천에 옮기고 삶에 이끌어내기 까지는 

지난한 과정이 반복될 것으로 믿는다. 하지만, 꼭 해내고 싶다. 우선 나부터. 


"개인적 숙련이 높은 수준에 도달한 사람은 항상 자신에게 가장 중요한 결과를 달성하는 능력을 갖추게 된다. 

실제로 그들은 예술가가 예술작품을 대하는 태도로 자신의 삶을 대하며, 그러한 과정에서 평생 학습에 전념한다. 

... 그러한 의미에서 개인적 숙련은 학습조직의 주춧돌, 즉 정신적 토대이다." (학습하는 조직 p.30)



그리고 9월의 책을 한권 더 고르고 싶다. 

사실, 학습하는 조직 정도의 수준이 아니라면, 아무 조건없이 최고의 책으로 선정 할 그런 책이다. 

기업문화 오디세이가 바로 두번째 9월의 책이다. (아직 2권과 3권은 읽지 못했다. 조만간 구입해서 볼 예정이다.)


물론 책이 선정 된 배경에는 맥락이 굉장히 중요한데, 최근에 내가 깊이 고민하던 부분을 너무나 통찰력있게 서술했다. 

인문학(철학, 종교, 인류학, 신화 등)과 조직 문화를 연결한 저자의 경험이 나의 배경(인문학과 신화에 관심이 많은)과 연관성이 있어서 더 좋았다. 

조직 문화에 대해서 고민이 많은 분들, 그리고 깊이 공부하고 싶은 사람에게는 필독을 권한다. 


개인적으론 이번에 '기업문화 오디세이'를 읽으면서 나의 인생 주제를 발견한 느낌이었다. 

나 역시 인문학과 경영, 리더십, 조직문화 모든 것에 관심이 많으니까. 저자인 신상원 작가님도 기회가 닿는다면 꼭 뵙고 싶다. 


그 외에 '실패한 탐험가, 성공한 리더'는 

최근에 '위대한 기업의 선택'에서 아문센 리더십 비유가 너무 와 닿아서, 이와 비슷한 사례를 찾다가 발견했다. 

어니스트 섀클턴의 리더십을 담은 책인데, 조만간 섀클턴의 리더십을 따로 공부하고 싶단 생각을 하고 있다. 


그리고 넷플릭스 책은 다소 실망이다. 넷플릭스에 아주 아주 관심있는 사람들만 찾아보길 :) 




2017년 10월

[자기계발] 구본형의 필살기_구본형

[조직행동] 조직행동연구_백기복

[자기계발] 타이탄의 도구들_팀 페리스 

[역사] 설민석의 조선왕조실록_설민석




10월의 책을 한권 고르라면, 당연 백기복 교수의 '조직행동 연구'다. 

회사에서 하고 있는 '북러닝' 과정에서 신청해서 본 책이다. 과정만 이수하면 공짜로 책을 볼 수 있다는 :) 


예전부터 조직 행동에는 관심이 많았는데, 

이번에 전공 서적을 통해서 심리, 리더십, 의사소통 등 다양하게 이해하게 되었다. 

그리고 대학원에서 더 공부하고 싶은 열망도 커졌다. 좋은 책을 나 혼자 공부 하려니 아쉬웠다. 


개인과 집단, 조직이란 단계를 통해서 상관 변수들이 달라지고, 그에 따라 문제와 대처 방안이 달라지는 점이 재미있게 다가온다. 

어쩌면 회사에 들어오고 나서, 가장 많은 고민을 하게 된 분야가 '리더십'과 '조직문화'인데, 

이 책과 지난 달 '학습하는 조직'과 '기업문화 오디세이'가 이를 이해하는 데 많은 도움을 주었고, 앞으로도 줄 예정이다. 

앞서 말했지만, 조직문화와 리더십, 그리고 인문학은 내 평생의 과제가 될 듯 하다. 


'타이탄의 도구들'은 좋다는 평이 많아서 봤는데, 팀 페리스의 기존의 책(4시간)을 알고 있던 터라, 솔직히 크게 기대하진 않았다. 

다양한 자기계발서를 한번에 몰아넣은 느낌이다. 가성비는 나쁘지 않았지만, 개인적으론 그릿(GRIT)이나 스위치가 더 낫다고 생각한다. 

과장이 많고, 전하고 싶은 메세지도 많아서 다소 산만하다. 하지만, 중간 중간 통찰은 무척 돋보인다.


그 외 설민석의 조선왕조실록은 리디북스에서 0원에 대여하길래 빌려봤다. 생각보다 재미있게 봤다. 

깊이는 당신이 생각하는 딱 그 정도이니, 가볍게 볼 사람들에게 추천. 


마지막으로, 구본형의 필살기는 관련하여 리뷰를 작성했다. 링크는 여기로.



  1. 조아하자 2017.10.31 20:32 신고

    저도 요즘에는 일반적인 서적보다는 특정분야 전문도서에 점수를 더 주게 되더군요...

+ Recent posts